北 “日 우주계획에 군사목적” 비난

북한의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8일 일본 정부가 해적행위 대처를 위한 특별조치법의 제정을 추진하고 위성의 안전보장분야 이용 확대를 주요 내용으로 하는 ’우주계획’ 기본방향을 확정한 것은 “해외팽창, 군사대국화 책동”이라고 주장했다.

신문은 ’허망한 야심을 버리라’는 제목의 논평에서 ’해적행위방지활동 특별조치법안’은 “자위대의 해외 활동범위와 재침의 가능성을 보다 확대하기 위한 데 기본 목적”이 있으며 우주계획의 기본방향 확정도 “군사대국화를 실현하고 선제공격 능력을 완비해 재침의 길에 뛰어들기 위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신문은 “일본 정부와 자위대에서 나타나고 있는 부산스러운 움직임들은 군사대국화, 재침책동을 합법화하려는 일본의 범죄적 기도를 뚜렷이 보여주고 있다”면서 “일본이 오늘에 와서 대동아 공영권의 옛꿈을 실현해 보려 하는 것은 미꾸라지가 용꿈을 꾸는 것과 같다”고 덧붙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