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日 역사왜곡 책동 조선재침 지향”

북한 노동당 기관지인 노동신문은 8일 “일본 반동들의 역사왜곡과 군국주의 의식화 책동은 조선 재침에로 지향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노동신문은 이날 개인필명의 논평에서 “일본 도쿄도 교육당국이 내년부터 도립중등학교들에서 사용키로 한 역사교과서의 왜곡된 내용의 대부분이 조선 문제와 관련돼 있다”면서 이같이 밝히고 “조선을 다시 침략하고 지배하기 위한 일본 반동들의 흉계는 실천에 옮겨지고 있다”고 주장했다.

논평은 이어 “일본 반동들이 청소년들에게 왜곡된 역사를 주입시킴으로써 새 세대들을 군국화와 해외침략의 길로 떼밀려 하고 있다”면서 “그들의 처사는 결코 역사에 대한 무식이나 실수가 아니며 그것은 의도적이며 계획적인 행위”라고 비판했다.

특히 “침략과 약탈의 범죄적 과거를 안고 있는 일본에 있어서 역사서술 문제는 일개 학문에 관한 문제가 아니다”면서 “그것은 범죄적인 과거에 대한 일본의 입장 문제이며 일본의 현재와 미래를 세계에 비쳐주는 예민한 정치적인 문제”라고 강조했다.

논평은 “우리 인민과 아시아 인민들은 일본 군국주의 세력들의 재침 책동을 예리하게 주시하고 있다”면서 “군국주의 야망에 미친 자들에게 차려질 것은 파멸의 운명뿐”이라고 경고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