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日 역사왜곡으로 죄악 덧쌓아”

북한관영 조선중앙통신은 10일 “일본이 과거청산에 대한 국제사회의 한결같은 요구를 외면하고 역사왜곡 책동을 더욱 노골화하며 죄악에 죄악을 덧쌓는 망동을 부리고 있다”고 지적했다.

중앙통신은 이날 논평을 통해 “일본 문부과학성이 고등학교에서 사용할 역사교과서에 위안소를 설치하고 운영한 사실을 삭제하거나 왜곡할 것을 지시하고 일본 당국자들이 위안부 강제동원을 부인하다 못해 ’부모가 딸을 팔았던 것으로 본다’느니 하며 파렴치한 언동을 서슴없이 하고 있다”고 비판하면서 이같이 밝혔다.

통신은 “일본반동들은 해외침략야망 실현을 위한 군국화와 사회의 우경화를 추동하는데서 역사왜곡, 과거청산 회피를 필연적인 것으로 간주하고 있다”며 “국제사회의 ’책임적인 지위’를 바라본다는 일본이 과거청산 문제에 대하는 정치도덕적 취약성은 전도가 없는 왜나라의 앞날을 그대로 보여주고 있다”고 힐난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