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日 압력과 제재에 초강경 대응할 것”

북한 노동신문은 10일 일본 정부의 대북제재 강화 움직임을 강하게 비난하면서 “일본의 압력과 제재강화조치에 초강경으로 대응할 것”이라고 밝혔다.

노동당 기관지인 이 매체는 이날 ‘정치 난장이들의 부질없는 소동’이라는 제목의 논평에서 “(일본이) 압력강화나 추가제재로 우리 공화국(북한)을 어째보겠다는 것 자체가 어처구니없는 짓”이라며 “우리나라는 지금껏 일본의 제재를 받으며 살아왔고 끈질긴 제재 속에서도 우리나라는 자립적 민족경제토대를 튼튼히 쌓아왔다”고 강변했다.

매체는 이어 “일본은 마치 저들의 지원이 없으면 우리가 못 살아갈 것처럼 생각하는 것 같은데 참으로 가소롭고 어리석기 짝이 없다”며 “우리에게는 자기 식의 생활방식이 있고 살아갈 방도가 있으며 압력이나 제재 따위는 우리에게 어떠한 자극조차도 주지 못한다”고 말했다.

일본의 가와무라 다케오(河村建夫) 관방장관은 지난달 “일본 정부는 북한의 일본인 납치 문제에 구체적인 진전이 없을 경우 북한에 추가적인 제재를 가할 방침”이라고 밝힌 바 있다.

이에 앞서 지난달 10일 일본 정부는 만료를 앞두고 있던 대북제재안에 대해 북한의 일본인 납치피해자 재조사위원회 설치 보류와 영변 핵시설 복구 등의 이유로 6개월 연장을 결정했었다.

일본의 제1야당인 민주당도 지난 3일 현행 대북 경제제재안보다 더욱 강력한 대북 추가경제제재안을 마련한 것으로 전해졌다. 민주당이 마련하고 있는 대북 경제제재안은 북한에 대한 수출 및 선박 입국 전면 금지, 북한에 기항했던 선박의 일본 입항 금지 등 14개항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지난 4일 조선중앙통신은 일본이 유엔 총회에 대북 인권결의안을 제출하려는 움직임에 대해 “자주적인 주권국가에 대한 용납 못할 침해행위”라고 비난했고, 북핵 불능화에 따른 일본 몫의 중유지원에 대해서도 제3국 지원 수용의사를 밝힌 바 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