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日 아베내각 부패, 물러나야”

북한 노동신문은 23일 일본 아베 내각의 부정부패 사례를 거론하면서 권력의 자리에서 물러나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 신문은 ’부패정치의 응당한 귀결’ 제목의 논평에서 농림수산상의 자살, 연금 기록자료 분실, 방위상의 ’설화’ 해임, 신임 농림수산상의 부정 사건 등을 지적, “각료들의 계속되는 추문사건들로 아베 내각의 분위기는 초상난 집처럼 어수선하고 일본 정국은 그야말로 뒤죽박죽”이라며 “부정추문 사건들이 연속 폭로돼 ’깨끗한 정치’와 ’청렴’을 부르짖던 아베 내각으로서는 참으로 난처하게 됐다”고 말했다.

신문은 아베 내각이 “잔명을 부지해보려고 안간힘을 써도 부질없는 짓”이라며 “아베 일당은 곤경에 빠진 제 처지와 민심의 흐름을 똑바로 알고 부패정치와 결별하고 더는 일본 국민을 욕되게 하지 말고 스스로 권력의 자리에서 물러나는 것이 좋을 것”이라고 덧붙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