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日 신사참배 제도화, 침략분위기 조성용”

북한 노동신문은 6일 일본 자민당이 야스쿠니(靖國)신사 참배 계승을 명시한 올해 운동방침을 채택한 것에 대해 “해외침략과 군국주의 부활을 위한 분위기 조성용”이라고 비난했다.

이 신문은 “일본 군국주의의 사상정신적 거점이고 상징인 야스쿠니 신사 참배를 제도화하려는 일본 반동들의 책동이 노골화되고 있다”며 “일본사회에 군국주의 부활과 해외침략을 위한 사회적 분위기를 마련하려는 데 그 불순한 목적이 있다”고 지적했다.

노동신문은 고이즈미 준이치로 일본 총리가 야스쿠니 신사 참배를 내정문제라면서 이를 비난하는 나라가 한 두 나라에 불과하다고 말한 것에 대해 “불순한 목적을 노린 자기의 참배를 합리화하기 위한 궤변에 불과하다”고 강조했다.

이 신문은 아소 다로(麻生太郞) 외상의 천황 참배 주장에 대해 “그의 망발은 오늘 일본의 군국화, 우경화가 어느 지경에 이르렀는가를 여실히 보여주고 있다”고 주장했다.

신문은 “일본의 군국화, 우경화는 일본의 파멸과 잇닿아 있다”며 “일본 반동들은 이것을 명심하고 무분별한 야스쿠니 신사 참배놀음을 그만두어야 한다”고 덧붙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