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日, 상임이사국 진출 망상 버려야”

북한 노동신문은 19일 일본의 위안부 문제 왜곡을 거론하면서 유엔 상임이사국 진출에 대한 욕심을 버리라고 지적했다.

이 신문은 ’파렴치성의 극치’ 제목의 논평에서 “국제적 비난과 규탄, 경계의 대상으로 되고 있는 왜나라가 유엔 안보이사회 상임이사국이 되겠다고 돌아치는 꼴이야말로 파렴치성의 극치”라며 “범죄행위를 저지르고도 사죄와 반성은 커녕 속에 칼을 품고 과거죄행을 정당화하면서 어지러운 역사를 재현할 기회만 호시탐탐 노리고 있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노동신문은 위안부 모집에서 강제성을 부인한 아베 총리의 언급을 거론하면서 “국제사회계는 왜나라 당국자들이 저들을 세상사람들이 어떻게 보고 있는가를 똑바로 알고 처신을 바로해야 한다고 일치하게 요구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 신문은 “유엔 안보리 상임이사국 자리는 누가 바라거나 요구한다고 하여 안겨지는 것도 아니고 돈이나 그 누구의 뒷받침으로 차지할 수 있는 자리도 아니다”며 “일이 바로되자면 왜나라가 과거 일제의 범죄행위에 대해 인정하고 사죄, 보상하고 군국주의적 야망을 포기해 국제사회의 신뢰를 얻어야 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신문은 “아시아 인민들의 피로 얼룩진 과거와 결별하지 않고 재침의 꿈을 꾸는 위험한 나라가 유엔 안보리 상임이사국 진출을 추구하는 것 자체가 세계 양심에 대한 모독”이라며 “정치난장이인 왜나라는 어리석은 망상을 버려야 한다”고 덧붙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