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日 ‘북·중 위협론’은 해외팽창 술책”

북한 내각 기관지 민주조선은 16일 일본이 북한과 중국의 ’위협’을 거론하는 이유는 군사력 증강의 명분을 마련하고 중국을 견제, 아시아의 맹주 역할을 하려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민주조선은 이날 ’본심을 가리우려는 기만술책’이라는 제목의 논평을 통해 일본의 북·중 ’위협론’은 “아무런 논리적 타당성도, 현실적 기초도 없는 억지주장”이라며 이는 “저들에게 쏠리는 국제사회의 경계의 눈초리에서 벗어나며 군국주의 해외팽창 정책실현에 유리한 국제적 환경을 마련해 보려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논평은 이어 “동북아시아의 정세가 위태롭게 발전하는 근본요인은 다름 아닌 미국과 그에 적극 추종하여 군국주의 해외침략의 길로 나가는 일본에 있다”고 말했다.

또 미국과 일본이 지난 1일 워싱턴에서 외무·국방장관이 참석한 안전보장협의위원회(2+2)를 열어 주일미군 재편 계획에 최종 합의한 데 언급, “일본은 미군과 함께 지역분쟁뿐 아니라 세계적 분쟁에 개입할 수 있는 충분한 군사적 능력과 가능성을 가지게 되었다”고 지적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