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日, 미국 추종 대북 경제봉쇄 강화”

북한 노동신문은 13일 일본이 미국의 대북 적대 정책에 편승, 경제봉쇄를 노린 적대행위와 재일본 조선인총연합회(총련)에 대한 탄압을 강화하고 있다고 비난했다.

노동신문은 이날 ‘비굴한 대미 추종행위’라는 제목의 기명 논평을 통해 일본 집권 자민당 내에 대북송금 감시를 위한 ‘해외송금감시팀’을 발족시키고 후쿠오카(福岡) 고등재판소가 구마모토(熊本) 조선회관에 대한 면세 혜택을 위법으로 판결한 사실을 거론, “그에 대한 뚜렷한 증거로 된다”고 말했다.

이어 “더욱 엄중시 하지 않을 수 없는 것은 일본 반동들의 이러한 반공화국ㆍ반(反)총련 책동이 모처럼 마련된 조.일 회담을 의도적으로 훼방하여 불순한 정치적 목적을 달성하기 위한 비열하고 고약한 행동이라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논평은 또 일본이 그동안 미국의 대북 제재조치와 인권문제 제기 때마다 앞장서 행동해 왔다고 비판하고 “일본 반동들은 저들의 행위가 조.일 관계에 미칠 엄중한 후과에 대해 심사숙고하고 분별 있게 처신해야 할 것”이라고 경고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