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日 동포탄압 간토대학살 분위기”

노동신문은 29일 일본의 최근 재일동포 탄압이 1923년 간토(關東) 대지진 당시 학살을 연상시킬 정도로 극심하다고 비판했다.

신문은 이날 ’비열한 인권침해, 악랄한 반인륜적 행위’라는 제목의 글을 통해 “최근 일본반동들의 반공화국(反北), 반총련 적대행위가 날로 악랄하게 감행되고 있다”며 ’만경봉-92호’ 일본 입항 금지, 총련 시설에 대한 정치적·재정적 압박, 테러 움직임 등을 대표적인 사례로 꼽았다.

특히 “격분을 금할 수 없는 것은 어린 동포학생들이 그 비열한 테러의 주 대상으로 되고 있는 것”이라며 동포 학생 폭행과 위협 등이 일본 전역에서 무차별적으로 감행되고 있다고 규탄했다.

신문은 “간토 조선인 대학살 때의 악몽을 되살려주는 이런 살벌한 분위기 속에서 재일동포와 조선학교 학생들은 신변안전과 생활에 대한 불안을 금치 못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또 “이런 가운데 일본 당국은 28일부터 조선인 강제연행 희생자에 대한 추도모임에 참가하려던 우리 유가족 대표단의 입국을 차단했다”며 “그들의 일본 입국을 가로막은 것은 무엇으로도 정당화될 수 없는 반인륜적 폭거”라고 비난했다.

신문은 조총련과 재일동포 탄압을 “미국의 대조선 전략에 적극 편승, 감행되는 우리 공화국에 대한 정치·군사·경제적 제재와 봉쇄책동의 한 고리”라고 규정한 뒤 “총련의 활동을 보장하고 재일 조선인을 보호하는 것은 일본 정부가 이행해야 할 법적 의무이자 도덕적 책임”이라고 덧붙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