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日, 동네북 신세 되고 있다”

북한 노동신문은 12일 일본의 역사왜곡과 야스쿠니 신사 참배 등에 대한 일본 내부와 국제사회의 비판 움직임을 소개하면서 이같은 행동이 지속되면 고립과 자멸을 초래하게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이 신문은 ’고립과 자멸밖에 차례질 것이 없다’는 제목의 논평에서 “일본이 역사왜곡과 군국화 책동을 계속 벌이고 있어 국내외의 항의규탄을 불러 일으키고 있다”며 일본 시민단체들의 항의집회와 여론조사결과, 중국 외교부의 기자회견 등을 전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이날 보도했다.

노동신문은 “일본반동들은 역사왜곡, 야스쿠니 신사 참배를 반대하는 아시아 나라의 요구를 무시하고 군국화의 길로 줄달음치고 있다”며 “안보의 구실 밑에 핵무장 화와 미사일방위체계 도입 등 무력증강과 자위대의 해외진출책동이 본격화되고 전쟁에 대비한 법정비가 추진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 신문은 “일본반동들의 사고방식은 선행 군국주의자들의 사고방식과 조금도 다른 것이 없고 사고방식이 같으면 행동도 같아지기 마련”이라며 “이 때문에 중국을 비롯한 아시아 나라 인민들은 일본 반동의 역사왜곡과 군국화 책동을 반대배격해 나서고 있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 “오늘 일본은 사방에서 얻어맞고 몰리면서 동네북 신세가 되고 있다”며 “일본의 처지는 그들의 국제적 고립과 자멸상을 여실히 보여주고 있다”고 덧붙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