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日 독도 정밀지도 제작은 자주권 침해”

일본이 최근 위성자료를 이용해 독도에 대해 2만5천분의 1 정밀지도를 제작한 것은 독도를 “’일본영토’로 기정사실화한 것”이므로 “우리 민족의 존엄과 자주권에 대한 용납못할 침해”라고 북한이 운영하는 웹사이트인 ’우리민족끼리’가 25일 말했다.

우리민족끼리는 일본의 독도 정밀지도 제작은 또 “침략적인 영토팽창 야망을 다시금 드러낸 국제적인 범죄행위”라고 규정하고, “지도는 단순히 학술적인 수단만이 아니다. 지도는 정치적 성격을 띠며, 경제.군사적 용도에 쓰인다”고 지적했다.

이 웹사이트는 특히 “남조선의 각계각층 인민들은 일본반동들의 독도 강탈 책동을 저지시키고, 우리 민족의 존엄과 신성한 영토를 지키기 위한 반일투쟁의 불길을 세차게 지펴올려야” 한다고 촉구하고 “민족의 넋을 줴버리고 일본과의 그 무슨 ’공조강화’를 떠들어대는 사대매국노들과 극우보수 분자들의 매국배족적 행위를 단호히 짓부셔 버려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북한의 주요 매체들은 남한에서 대선 후 한.미.일 3국 모두에서 세 나라간 협력체제 강화론이 잇따르자 미국의 “보수강경 세력”과 “일본 반동들”이 대북 압력공조를 추진하는 것이라며 비난하고 있다.

그러나 남한의 “사대매국노들과 극우보수 분자들”을 거론하거나 대일 협력강화론을 “매국매족적 행위”라고 규정하고, 이의 분쇄를 남측 “각계각층”에 주문한 것은 처음이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