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日 독도 영유권 주장은 망상”

북한의 조선중앙방송은 16일 일본의 독도 영유권 주장은 “하늘의 해를 잡겠다는 것과 같은 망상 중의 망상”이라고 강조했다.

중앙방송은 이날 ‘극단적인 침략성과 파렴치성의 발로’라는 제목의 논평을 통해 다카노 도시유키(高野紀元) 주한 일본대사의 독도 망언과 시마네(島根)현의 ‘다케시마(竹島)의 날’ 제정을 언급하며 “이는 영토팽창과 조선 재침에 환장한 일본 반동들의 날강도적 본성과 파렴치한 탐욕을 세계 앞에 확연히 드러내 보이는 망동이며 추태”라고 비난했다.

방송은 또 “독도는 역사적, 지리적, 국제법상으로 우리 나라의 고유한 영토”라며 “일본 반동들의 독도 강탈책동은 그들의 극단적인 침략성과 파렴치성의 발로이며 자주권을 생명처럼 여기는 우리 인민에 대한 악랄한 도전”이라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