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日 독도 등 분쟁 섬 강탈정책화”

북한 노동신문은 22일 일본이 올해를 ’국익 사수의 해’로 정한 것은 독도 등 분쟁 중에 있는 섬들을 물리적인 방법으로 강탈하는 것을 정책화한 것이라고 비난했다.

조선중앙통신에 따르면 노동신문은 이날 ’조선 땅에 재침의 칼을 박으려는 파렴치한 독도 강탈책동’이라는 제목의 논설에서 일본이 독도와 중국 조어도(센카쿠열도) 영유권을 주장하고 러시아의 쿠릴열도 4개 섬을 되찾아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며 이같이 지적했다.

특히 “일본은 독도강탈에 큰 의미를 부여하고 새 세기 조선 재침의 불씨를 퉁길 수 있는 가장 적합한 대상으로, 조ㆍ일 군사적 분쟁거리로 삼을 수 있는 흥정물로 보고 있다”며 “침략자라는 말을 듣지 않으면서도 ’제땅’을 되찾는다는 명목으로 조선 재침의 불집을 일으키려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노동신문은 또 “일본당국의 교육으로 자라나는 새 세대들에게 독도가 ’일본땅’이라는 인식이 꽉 들어찼을 때 그들이 어떻게 행동하겠는가 하는 것은 불보듯 뻔하다”며 결국은 새 세대에게 침략사상을 불어넣고 한반도에 대한 재침을 부추기는 행위라고 말했다.

신문은 이어 일본의 독도강탈 책동으로 “전(全) 조선 대 일본의 대결구도가 조성되고 있다”며 “민족의 존엄과 나라의 자주권을 수호하는 데서는 사상과 제도, 정견과 신앙의 차이가 문제로 될 수 없는 만큼 북과 남의 전체 조선민족이 민족공조로 일본의 재침책동을 짓부셔 버려야 한다”고 촉구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