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日 독도영유권 철회 촉구

북한 평양방송은 17일 일본의 독도 영유권 주장에 대해 ‘주권침해’라며 즉각적인 철회를 촉구했다.

평양방송은 ‘날강도적인 영토팽창책동’이라는 제목의 기사를 통해 일본의 독도우표 발행, 시마네현의 ‘독도의 날’ 제정, 독도 주변 함선.항공기 파견 등을 지적하며 “일본반동들의 독도 영유권 주장은 날강도적인 영토강탈 책동의 직접적 표현으로 우리 조선민족의 존엄과 주권에 대한 난폭한 침해행위”라고 비판했다.

이어 “일본반동들은 시대착오적인 망상을 버리고 독도 영유권 주장을 즉시 철회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방송은 일본의 독도 영유권 주장에 대해 “독도를 타고 앉아(점령해) 당면하게는 독도 주변의 풍부한 수산자원과 해저자원을 장악, 약탈하며 나아가 그를 조선(북)과 아시아에 대한 재침의 징검다리, 군사적 교두보로 삼아 영토팽창을 이뤄 보려는데 있다”고 밝혔다.

방송은 일본이 해외진출을 위해 군사적 준비를 갖추는 한편 역사왜곡과 야스쿠니신사 참배 등 군국주의 열풍을 확산시키고 있다면서 북한이 일본의 ‘해외침략의 첫번째 대상’이라고 지적했다.

평양방송은 “일본은 조선반도를 발판으로 지난 세기 거품처럼 사라진 대동아공영권의 옛 꿈을 새 세기에 실현해 보려 꾀하고 있다”면서 “일본이 우리의 신성한 영토인 독도를 저들의 고유영토라고 우겨대는 이유가 바로 여기에 있다”고 덧붙였다./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