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日 독도영유권 지속 땐 파국사태 초래”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16일 일본이 ‘독도 영유권’을 주장하며 “영토분쟁 조작 책동”을 계속 한다면 “돌이킬 수 없는 엄중한 파국적 사태가 초래될 수 있다”고 주장했다.

신문은 ‘해외침략을 위한 일본 군국주의세력의 위험한 군사적 책동’ 제목의 글에서 “일본 군국주의자들은 독도에 대한 ‘영유권’을 들고 나와 긴장을 격화시키다가 기회가 조성되면 재침전쟁을 일으킬 위험한 흉계를 꾸미고 있다”며 이같이 강조했다.

특히 “올챙이가 개구리가 되면 웅덩이 밖으로 뛰쳐나가듯 군사적 공격준비를 마친 일본 군국주의자들은 전범국으로 몰리며 움츠렸던 자신들을 한스러워하다가 그에 대한 봉창(빚 갚음)을 꿈꾸며 공개적으로 군국주의의 독을 내뿜고 있다”면서 “그 하나가 바로 독도 영유권 주장”이라고 말했다.

신문은 일본의 영토분쟁 책동을 일제의 ‘정한론(한국에 대한 공략론)’에 비유한 뒤 “일본 군국주의자들이 독도에 대한 영유권을 주장하면서 그것을 저들의 소유로 만들기 위해 이곳에 무력을 들이밀면 군사적 충돌이 일어날 것은 뻔하다”고 우려했다.

이어 신문은 독도 영유권 주장을 “일본에 의해 조선반도에서 전쟁의 불씨가 튕기는가 마는가 하는 문제와 관련된 첨예한 정치군사적 문제”라며 “일본 군국주의자들이 신성한 우리 나라 영토를 넘겨다보며 감히 우리의 자주권을 함부로 건드린다면 그들은 역사의 준엄한 심판을 면치못할 것”이라고 덧붙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