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日 독도영유권 주장, 한반도 재침 노려”

노동신문은 17일 일본의 독도 영유권 주장은 한반도를 다시 침략하기 위한 계획적인 도발이라며 강력한 대응입장을 밝혔다.

이 신문은 ’과거죄악을 되풀이하려는 위험한 행동’ 제목의 논평에서 “일본 군국주의자의 독도 영유권주장은 조선재침을 노린 계획적인 도발행위”라며 “우리 인민은 일본 군국주의자의 독도 강탈책동에 강력히 대응해 나서고 있다”고 강조했다.

노동신문은 “영유권 문제를 잘못 다루면 나라들 사이에 불신과 대립이 조성되고 그것이 전쟁으로까지 번질 수 있다”며 “일본 반동의 독도강탈책동으로 조선민족 대 일본민족 사이에 첨예한 대결관계가 조성되고 동북아시아의 정세가 긴장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 신문은 “자주권은 나라와 민족의 생명”이라며 “일본 군국주의자의 독도강탈책동을 짓부수는 것은 신성한 우리 조국강토에 왜적의 무리들이 다시 기어들지 못하게 하고 민족의 자주권을 지키기 위한 중대사”라고 주장했다.

신문은 “우리 인민은 우리나라 영토를 강탈하려는 일본 군국주의자들의 무분별한 책동을 각성을 가지고 대하고 있다”며 “일본 우익보수세력들은 과거 범죄역사와 사죄문제에 대한 기만적인 태도를 고치고 영토강탈야망을 버려야 한다”고 덧붙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