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日 독도영유권 주장은 침략행위”

북한 노동신문은 11일 일본의 독도 영유권 주장에 대해 “독도강탈에 유리한 분위기를 조성해 조선 재침의 전초기지를 장악하기 위한 일종의 침략행위”라고 주장했다.

조선중앙통신에 따르면 노동신문은 이날 ’대일 적개심을 불러일으키는 독도 강탈야망’이라는 제목의 논평에서 “독도가 조선 땅임이 명백함에도 불구하고 일본 반동들이 왜 집요하게 독도영유권을 고집하는가”라고 반문한 뒤 “그것은 한마디로 우리 나라에 대한 재침기도와 관련된다”고 말했다.

특히 “일본은 독도만 장악하면 재침을 손쉽게 실현할 수 있을 뿐 아니라 큰 경제적 이득도 볼 수 있다고 계산하고 있다”면서 “이 때문에 일본 반동들이 이 섬(독도)을 저들의 영토라고 우기면서 의도적으로 문제를 야기하고 있다”고 비난했다.

신문은 또 “우리 민족은 지난날 일제가 끼친 죄악을 총결산할 의지를 가다듬고 있다”며 “일본 반동들은 이성을 갖고 분별있게 처신해야 하며 독도강탈 기도와 조선 재침야망을 버려야 한다”고 강조했다. /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