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日 독도강탈 용납 않을것”

북한의 ‘역사학학회’는 29일 일본의 독도 영유권 주장에 대해 “시대착오적인 해외침략 야망을 결코 용납하지 않을 것이며, 우리의 자주권과 존엄이 티끌만치라도 침해당하는 경우 단호하고 무자비한 징벌을 가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학회는 대변인 담화를 통해 “우리 나라의 신성불가침의 영토인 독도를 빼앗아 내려는 일본의 책동이 실천 단계에 들어섰다”면서 “역사학학회는 일본 반동들의 독도강탈 책동을 우리 나라에 대한 재침 책동으로 간주하고 이를 전체 역사학자들의 이름으로 준열히 단죄 규탄한다”고 말했다.

담화는 “일본 당국은 기를 쓰고 독도를 ’일본의 고유한 영토’라고 억지주장을 하다 못해 오늘에 와서는 소, 중학교 학생들에게까지 그것을 주입시키려 하고” 있으나 “독도가 우리 나라의 불가분리의 영토라는 것은 역사가 증명해 주고 있다”고 강조했다./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