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日 독도강탈책동 엄중한 단계”

북한 노동신문은 8일 “일본의 독도강탈 책동이 엄중한 단계에 이르고 있다”며 “우리 인민은 일본반동들의 책동을 예리하게 주시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노동신문은 이날 개인필명 논평에서 일본 정부의 독도 주변 해역 수로측량 계획과 관련, “지난 시기 일본 반동들이 독도 강탈을 노리고 백방으로 책동해왔지만 지금처럼 날강도적으로 나온 적은 없었다”고 지적하면서 이같이 말했다.

신문은 이어 “독도를 국제 분쟁지역으로 만들어 빼앗으려 하는 것은 일본 특유의 교활하고 파렴치한 영토강탈 수법의 하나”라며 “무모한 독도강탈 행위는 일본 군국주의자들의 조선재침 준비 과정을 그대로 반영하고 있다”고 말했다.

신문은 “일본반동들이 우리나라(북)의 떼어낼 수 없는 한 부분인 독도를 강탈하려 하는 것은 어리석고 부질없는 짓”이라며 “그들이 한사코 영토강탈의 길에 뛰어든다면 파멸밖에 차려질 것이 없을 것”이라고 덧붙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