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日, 대북 적대정책 일석삼조 노려”

북한 조선중앙통신은 17일 “정상국가로 되기 위해 남을 희생시켜 자기 잇속을 채우는데 이골이 난 일본이 대조선(대북) 문제를 통해 일석삼조(一石三鳥)의 당면한 정치적 이득을 노리고 있다”고 비난했다.

중앙통신은 ’위험계선을 넘어선 반공화국 책동’이라는 논평을 통해 일본의 대북 강경조치 배경에 대해 “과거청산 책임을 회피하고, 미국에 잘 보이는 한편 민족주의 감정을 자극해 국민에게 대북 증오를 야기하는 방법으로 차기 정권교체에서 많은 지지표를 획득하자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통신은 “지금의 조일(북일) 적대관계는 폭발계선을 가까이 하고 있다”면서 “일본은 이웃을 헐뜯고 경계하기에 앞서 자기 자신을 먼저 반성하고 돌이켜 보는 것이 좋을 것”이라고 밝혔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