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日 대북 인권결의안 제출은 주권 침해”

북한 조선중앙통신은 4일 일본이 유엔 총회에 대북 인권결의안을 제출하려는 움직임에 대해 “자주적인 주권국가에 대한 용납 못할 침해행위”라고 비난했다.

매체는 이날 ‘부당한 인권소동’ 제목의 기사에서 특히 일본을 지목, “일본은 전대미문의 인권범죄를 청산하지 않고 있는 유일한 나라로서 인권에 대해 논할 여지도 없다”며 “오늘 일본은 타민족에 대한 극심한 배타주의로 지난 시기의 역사적 책임을 회피하고 새로운 인권죄악을 덧쌓고 있다”고 주장했다.

또 “만경봉 92호의 입항 금지로 인해 재일본조선인총연합회 회원들의 가족상봉이 차단됐다”며 “저들의 인권범죄의 피해자들인 재일동포들에 대한 태도는 인권존중의 초보도 갖추지 못한 일본의 후안무치를 그대로 드러내는 것”이라고 말했다.

일본과 유럽연합(EU)는 대북 인권결의안을 제63차 유엔총회 제3위원회에 제출할 계획이며 제3위원회는 결의안에 대해 11월말 표결, 총회로 넘기게 된다.

한편 북한 외무성의 리병덕 일본 담당 연구원은 4일 6자회담에서 합의된 대북 중유지원과 관련, 일본측이 거부한 중유 20만t을 호주 등 제3국이 대납하는 데 대해 “개의치 않는다”며 수용한다는 의향을 밝혔다고 일본 교도통신이 평양발 기사를 통해 전했다.

리 연구원은 교도통신과의 인터뷰에서 이같이 밝히고 “그러나 6자 회담의 합의를 이행하지 않는 국가가 회의에 참가할 자격이 있는지는 논의하지 않으면 안된다”고 말해 일본의 납치문제에 따른 대북 중유지원 참가 유보 자세를 6자회담에서 문제삼을 수 있다는 입장을 밝혔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