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日, 납치 집착 대신 ‘2·13합의’ 이행해야”

중국 베이징에서 제6차 6자회담이 열리고 있는 가운데 북한 조선중앙통신은 20일 북.일관계정상화 실무그룹회의에서 납치문제에만 집착한 일본을 비난하면서 ‘2.13합의’를 이행하라고 촉구했다.

중앙통신은 이날 발표한 ‘6자회담 합의사항 이행을 파탄시키려는 불순한 책동’ 제목의 논평에서 일본의 납치피해자 전원귀국 요구 등을 ‘억지’라고 비난하면서 “우리는 일본이 납치문제를 들고 나올 것이 아니라 이 문제와는 대비도 안되는 자기의 죄 많은 과거를 청산하고 6자회담 합의사항을 성실히 이행할 것을 강력히 요구한다”고 강조했다.

통신은 “조.일평양선언과 2.13공동문건정신에 배치되는 일본의 그릇된 행위로 조.일관계정상화 실무그룹회의는 아무런 합의도 볼 수 없게 됐다”며 “이렇게 된 것은 조선반도의 비핵화와 조.일 두 나라 사이의 관계정상화를 바라지 않는 일본의 현집권층과 우익세력의 고의적인 책동의 필연적 산물”이라고 지적했다.

이 통신은 “우리의 성의에 의해 이미 다 해결된 납치문제를 떠들도록 한 것을 보면 일본의 현 정치인들이 얼마나 철면피한가를 알 수 있다”며 “강조하건대 일본의 과거청산은 지난 시기 조선인민에게 저지른 피해와 죄행에 대한 보상의 성격으로 충분히 납득되도록 진행돼야 하며 특대형 반인륜 범죄들은 별도로 계산되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중앙통신은 일본의 대북에너지 지원 불참에 대해 “우리는 일본에 그 어떤 지원을 요구하지도 않았으며 또 일본으로부터 지원을 받을 생각도 없다”며 “우리에 대한 에너지 지원은 일본을 포함한 6자가 합의한데 따른 것”이라고 밝혔다.

이 통신은 “일본이 무조건 해야 할 일은 우리 인민에게 저지른 과거죄행에 대한 사죄와 보상”이라며 “일본은 이번 실무그룹회의에서 조선인 강제연행과 납치, 100여만명 학살, 위안부 문제와 같은 특대형 반인륜범죄에 대해 조.일평양선언을 왜곡하면서까지 과거청산을 외면했다”고 주장했다.

통신은 아베 총리가 A급 전범 용의로 투옥됐던 기시 노부스케(岸信介) 전 총리의 외손주라는 점과 아소 다로(麻生太郞) 외상이 가업을 이어온 아소탄광이 조선인 강제징용으로 운영된 점 등을 거론하면서 “그 누구보다 일본의 과거죄악에 대해 진지하고 성근한(성실한) 반성을 해야 하고 조상들이 저지른 죄과를 청산해야 할 직접적인 의무를 지니고 있다”고 덧붙였다./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