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日 납치연루 NGO관계자’ 신병인도 촉구

노동신문은 1일 북한 주민을 유괴.납치하는데 관여한 혐의로 인민보안성에 의해 체포영장이 발부된 일본 비정부기구(NGO) 관계자들의 신병을 인도할 것을 일본정부에 촉구했다.

노동신문은 이날 개인필명 논평을 통해 “일본 비정부기구의 탈을 쓴 자들이 우리 공민을 유괴.납치한 것은 명백한 인권유린 행위이자 반인륜적 범죄”라며 “일본 정부는 우리가 체포영장을 발급한 범인들에 대한 무조건적인 신병 인도와 재발 방지 등 해당한 조치를 시급히 취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신문은 또 “절대로 용납할 수 없는 그들의 범죄 행위는 우리나라(북)의 형법과 형사소송법을 난폭하게 위반한 만큼 우리 공화국(북한)의 법에 따라 처리되는 것이 마땅하다”고 덧붙였다.

인민보안성은 지난달 27일 북한 주민을 유괴.납치하는 데 관여한 혐의로 야마다 후미아키, 가토 히로시, 노구치 다카유키, 이영화씨 등 4명에 대해 체포 영장을 발부하고 일본 정부에 이들의 신병 인도를 요구했다고 밝혔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