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日 납치문제 의제수용 주장은 허튼소리”

북한이 북·일 정부간 예비회담에서 납치 문제를 본회담 의제에 포함시키기로 합의했다는 일부 언론 보도를 공식 부인했다. 


북한 외무성 대변인은 5일 조선중앙통신사 기자와의 문답에서 납치 문제 의제화를 수용했다는 일부 관측을 전면 부인하고, 오히려 이러한 주장이 본회담에 장애를 조성하게 될 것이라고 강력히 경고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은 전했다.


통신은 “이번 예비회담에서는 일본인 유골문제로 열리게 되는 조일 정부 간 본회담과 관련한 쌍방의 입장이 통보되고 본회담의 의제와 급수, 장소, 시기 등 실무적인 문제가 논의됐으며 앞으로 외교적 경로를 통해 계속 조정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그러나 “일본 정부와 정계, 보도계(언론)가 본회담 의제에 납치문제를 포함시키는 것을 우리가 받아들였다느니, 우리가 일본인 유골문제를 통해 경제적 대가를 바라고 있다느니 하는 것은 전혀 사실과 맞지 않는 허튼소리”라고 잘라 말했다.


이어 “진실을 왜곡하고 우리의 선의를 우롱하는 이런 여론 기만행위는 일본 측이 일본인 유골문제를 불순한 정치적 목적에 악용하고 있다는 의심을 짙게 해줄 뿐”이라면서 “일본이 계속 불순한 정치적 목적만을 추구한다면 조일 정부 간 대화가 이어지는 데 부정적인 후과(영향)를 미치게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앞서 일부 일본언론은 북일 예비회담이 하루 연장된 데 이어 국장급 본회담 개최가 합의되자 납치 문제에 진전이 있었다고 보도했다. 하지만 북한 대표로 회담에 참석했던 유성일 북한 외무성 일본과장이 “앞으로 외교 루트를 통해 납치문제 의제화 문제를 조정하겠다”고 밝힌 데 이어 외무성이 강력 부인해 납치 문제가 국장급 본회담에 공식 의제로 올라올 가능성은 높지 않아 보인다. 


그러나 북한이 공식 의제에 포함시키지 않으면서 일본과 납치 문제에 대해 비공개 논의를 진행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9월 중 개최될 북일 정부간 본회담에는 북한의 송일호 외무성 북일 교섭담당 대사가, 일본에서는 스기야마 신스케(杉山晋輔) 외무성 아시아·대양주 국장이 참가할 것으로 알려졌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