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日, 납치문제 여론화 일제만행 은폐 책동”

북한의 노동신문은 22일 일본 우익세력이 ‘납치문제’를 내세우고 있는 것은 일제 만행을 은폐하려는 교활한 책동이라고 주장했다.

이날 조선중앙통신에 따르면 신문은 ‘과거청산을 미루면 미룰수록 죄악은 커진다’는 제목의 개인 필명 논설에서 “일본의 우익세력들이 납치문제를 계속 여론화하면서 납치문제가 해결되지 않으면 경제제재를 가해야 한다느니 납치문제 해결이 없이는 국교정상화도 과거청산도 있을 수 없다고 하면서 도적이 매를 드는 격의 행동을 거리낌없이 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논평은 “과거청산을 집요하게 회피하고 있는 일본의 비열하고 고약한 태도 때문에 조.일 두 나라 사이의 대립이 계속 심화되고 있다”며 “조.일 적대관계를 해소하고 관계정상화를 실현하기 위한 최선의 방도는 일본의 과거청산이며 그것을 떠난 조.일 사이의 적대관계 해소, 관계정상화는 기대할 수 없다”고 강조했다.

논평은 “전시에 국가의 폭력 기구에 의해 피해를 입은 민간인들에게 보상을 하는 것은 제2차 세계대전 후 전후처리의 국제적 관행”이라며 패전국 독일의 과거청산 노력 및 나치 피해자 보상을 대표적 사례로 꼽았다.

논평은 “일본은 시대의 흐름을 똑바로 보고 과거청산 용단을 내리는 것이 좋을 것”이라며 “일본은 고약한 심보를 가지고 납치문제를 정치적 흥정물로 이용하여 저들의 잇속을 채우려 하지 말아야 한다”고 지적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