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日 납치문제 여론조작 중단” 촉구

북한 외무성은 13일 대변인 담화를 통해 “일본당국은 납치문제에 대해 사람들로 하여금 의문을 갖게 하는 여론조작 놀음을 더 이상 하지 말아야 한다”고 촉구했다.

외무성 대변인은 “최근 일본당국은 조일(북일) 사이에 이미 다 해결된 납치문제를 국제화 하기 위한 책동에 집요하게 매달림으로써 조일 관계를 사상 최악의 국면으로 몰아가고 있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대변인은 “일본당국이 납치문제를 의도적으로 부각시켜 국제화 하려는 속셈은 미국의 대조선(대북) 적대시 정책에 편승해 우리를 국제적으로 고립시키자는 것이며 조일 관계의 기본이 마치 납치문제인 것처럼 왜곡해 자신들의 과거청산 의무를 교묘하게 회피하려는데 있다”고 지적했다.

또 “일본당국은 국내에서 납치문제로 자신들의 지도력을 평가받으려 하는 등 철두철미하게 정략 실현에 악용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대변인은 “일본당국이 진실로 납치문제를 해결할 의지가 있다면 응당 우리의 성의와 노력 그리고 사실 전모에 대해 피해자 유가족들과 친척들에게 있는 그대로 정확히 알려 주어야 한다”며 “일본 국내에서 납치문제가 아직 미결로 남아있는 것처럼 왜곡.과장되고 있는 책임은 전적으로 일본당국에 있다”고 말했다.

대변인은 “우리는 납치문제에 일본당국에 공식유감을 표시하고 재발방지를 약속했으며 사망자들의 유품과 유골들까지 넘겨주는 등 할 수 있는 모든 노력을 다했다”며 “그러나 일본측은 (납치 피해자인) 요코다 메구미의 남편을 직접 만나보고도 그가 진짜 남편인지 의심하고 남편이 넘겨준 아내의 유골을 가짜라고 하면서 유족에게 유골을 되돌려주지 않고 있다”고 비판했다.

대변인은 “일본당국은 지금의 상황이 조일관계 전반에 어떤 엄중한 후과(결과)를 초래하게 될 지 심사숙고해야 할 것이며, 세상만사는 결코 일본의 주관적 욕망대로 흐르지 않을 것”이라며 “우리는 일본의 과거죄행을 끝까지 따라가며 결산하고야 말 것”이라고 강조했다./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