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日 군사력 팽창 아태지역 안정 해쳐”

일본이 군사력을 강화하고 해외팽창에 나서 “아시아태평양 지역의 평화와 안정을 해치는 화근”이 되고 있다고 북한 노동신문이 29일 말했다.

노동신문은 ’해외팽창 야망이 비낀 위험한 군국주의 부활 책동’이라는 논평에서 “아베 세력이 전후체제 탈피론을 계속 부르짖으며 헌법 개정을 다그치는 한편 군사력 강화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면서 “해외팽창의 군사적 토대를 닦기 위한 일본의 책동은 이 지역에서 새로운 군비경쟁과 냉전을 조장, 격화시키고 있다”고 주장했다.

신문은 일본의 첨단전투기 개발과 미국산 스텔스전투기 구입 계획, 테러대책특별조치법 연장 추진 등을 군사력 강화를 위한 대표적인 움직임으로 꼽고 이는 “해외팽창으로 나갈 수 있는 군사적 토대를 닦으려는 흉심”에서 출발했다고 비난했다.

특히 자위대의 대(對)테러 활동 근거가 되는 테러대책특별조치법 연장 추진에 대해 신문은 아베 정권이 “군사적 대미협력의 구실 밑에 해외 군사활동을 계속 벌리며 확대하려 하고 있다”고 말했다.

노동신문은 거듭 “일본 자위대의 현대화, 기동화, 원거리화가 적극 추진돼 높은 단계에 이르고 있다”면서 “자위대의 군사작전 무대가 일본 경내를 크게 벗어나 아시아태평양의 넓은 지역으로 확대되고 있다”고 지적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