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日 군사대국화 위험계선 넘어”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12일 “미국의 우산 밑에서 추진되고 있는 일본의 군사대국화.해외팽창 책동은 위험계선을 넘어서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날 조선중앙통신에 따르면 노동신문은 개인필명의 논평을 통해 “일본 반동들의 노골적인 헌법개악 책동은 아시아에서의 새로운 전쟁국가의 출현과 일본 군국주의의 해외침략의 서막을 예고하는 위험신호”라고 말했다.

논평은 이어 “미국은 일본을 아시아 지배 전략 실현을 위한 전방기지로 삼고 자위대 무력을 돌격대로 써먹으려 하고 있다”며 “이달에 기한이 끝나는 자위대의 이라크 주둔을 연장하기로 결정한 것도 미국의 부추김에 따른 것”이라고 주장했다.

논평은 “일본 반동들의 무분별한 헌법개악과 해외팽창 책동은 일본을 파멸의 길로 떼밀고 있다”면서 “일본 반동들은 이것을 명심하고 분별있게 처신하는 것이 좋을 것”이라고 덧붙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