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日 군사능력 강화에 경계심

북한 민주조선은 24일 일본의 정찰위성 발사계획과 이지스함 탑재 미사일 구매계획 등을 거론하면서 이는 선제공격능력을 갖추기 위한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 신문은 이날 ’지역의 군사적 패권을 노린 위험한 시도’ 제목의 논평에서 “일본이 우리 공화국의 자위적 국방력을 무력화시키고 저들의 선제공격능력을 강화하려 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민주조선은 일본에서 제기되고 있는 ’중국위협론’을 지적하면서 “미국과의 군사적 협력체계를 강화해 저들의 군사활동 반경을 무제한으로 넓혀 나가려는 것”이라고 비난했다.

신문은 “다른 나라에 대한 선제공격 능력을 갖추고 아시아.태평양지역을 군사적으로 통제하려는 일본의 야망이 실현되면 이 지역의 정세발전에 엄중한 후과(결과)를 미칠지 상상하기 어렵지 않다”며 “일본의 군사적 패권정책은 반드시 저지.파탄되어야 한다”고 강조했다./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