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日 군국주의 책동 비판

북한 내각 기관지 민주조선은 7일 “일본의 군국주의 해외 팽창 책동은 마땅히 국제사회의 심판을 받아야 하며 저지되어야 한다”면서 일본의 평화헌법 개정 및 군사 대국화 움직임을 비판했다.

신문은 이날 ’해외팽창을 노린 위험한 기도’라는 개인필명 논평에서 “일본 당국자는 ’현행 헌법이 점령군측의 강제적 의사에 따라 채택된 것’이라며 헌법 개정 필요성을 역설하고 있고, 일본반동들은 군사대국화를 발광적으로 다그쳐 나가고 있다”고 지적하면서 이같이 밝혔다.

신문은 “패전국가가 아무런 정치적 장애도 없이 재무장한다는 것은 괴이한 일이 아닐 수 없다”면서 “일본반동들은 전쟁국가로 다시 태어나려는 범죄적 기도가 얼마나 비참한 말로를 가져 오겠는가 하는데 대해 심사숙고하고 함부로 날뛰지 말아야 한다”고 촉구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