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日, 국제사회 군국주의 우려에 귀기울여야”

북한 노동신문은 29일 일본의 군국주의에 대한 국내외의 여론에 일본 집권층이 귀를 기울여야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노동신문은 ’일본은 국제사회의 목소리에 귀를 기울여야 한다’ 제목의 논평에서 “일본 군국주의 세력의 해외팽창 정책으로 인해 지역에서 전쟁위험이 증대되고 평화와 안전이 위협을 받고 있다”며 “아시아 인민을 비롯한 국제사회계가 대일경계심을 높이고 있는 것은 그 때문이고 일본은 국제사회의 목소리를 귀담아들어야 한다”고 지적했다.

신문은 코피 아난 유엔 사무총장과 하이드 미 하원 국제관계위원장 등의 야스쿠니 신사참배 중단 요구와 한.중 양국의 일본과 정상회담 거부 등을 거론하면서 “일본 반동들이 내외의 강력한 반대 배격에도 불구하고 역사왜곡과 군국화, 해외팽창 책동에 집요하게 매달려 세계의 비난을 받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 신문은 “아시아 인민들은 피비린내나는 역사가 되풀이되지 않기를 바라고 있다”며 “아시아 나라가 일본 집권계층의 야스쿠니 신사 참배를 반대하는 것은 일본이 다시는 범죄의 역사를 되풀이하지 않고 평화의 길로 나가기를 바라기 때문”이라고 강조했다.

신문은 “일본 반동 집권층은 군국화와 해외팽창 책동이 스스로 제 무덤을 파는 우둔한 짓이라는 것을 명심하고 분별 있게 처신하는 것이 좋을 것”이라고 덧붙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