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日, 과학연구 외피 쓰고 군사대국화 박차”

북한 노동신문은 3일 일본이 최근 태양관측위성을 발사한 것과 관련, “과학연구의 외피를 쓰고 군사대국화에 박차를 가하는 행위”라고 주장했다.

노동당 기관지인 노동신문은 이날 기명 논평에서 이같이 밝히고 “일본이 국제사회의 우려와 경고에도 불구하고 도전적으로 위성발사에 열을 올리고 있는 것은 그들의 군사대국화, 재침책동이 엄중한 단계에 들어서고 있다는 것을 보여주고 있다”고 지적했다.

신문은 이어 “일본은 이번 위성 발사를 통해 고체연료로켓 기술이 거의 확립됐다는 것을 숨기지 않고 있다”면서 “고체연료로켓 기술이 유사시에는 타격미사일에 도입될 수 있다는 것을 고려할 때 이번 태양관측위성 발사가 무엇을 노린 것인가는 짐작하기 어렵지 않다”고 말했다.

신문은 또 “일부 나라들이 미국과 그 동맹국들의 미사일발사에 대해서는 조금도 문제시하지 않으면서 다른 나라들이 그렇게 하면 큰일 난 것처럼 소동을 피우는 것은 불공정하다”며 “우리의 정상적인 미사일 훈련을 두고서는 그렇게도 못되게 노는 일본 반동들이 자신들의 망동과 야심에 대해서는 꼬물 만큼도 반성할 줄 모르고 있다”고 비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