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日, 과거침략 사죄·보상하라’

북한 조선직업총동맹 대변인은 6일 광복 60주년과 일본 패전 60주년을 맞아 담화를 발표하고 “일본은 과거침략을 정당화할 것이 아니라 성근하게 사죄하고 보상하는 것이 자기를 위해 좋다”고 주장했다.

직총 대변인은 “일본은 역사적 사실인 조선인 강제연행문제를 은폐하고 심지어 위안부 문제에 대해 날조라면서 조선 침략과 식민지 통치를 왜곡.정당화하는 역사교과서 개악책동을 감행하고 있다”고 지적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이날 전했다.

대변인은 “간과할 수 없는 것은 일본 반동들이 조(북).일평양선언 발표 이후에도 미국의 반공화국 책동에 편승해 핵문제와 이미 해결을 본 납치문제까지 꺼들면서 조.일관계를 극도로 악화시키고 있는 것”이라며 “우리나라의 신성한 영토인 독도까지 강탈하려고 획책하고 있다”고 비난했다.

그는 “전쟁범죄를 청산하지 않고 있는 일본이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상임이사국 지위를 차지해 보려고 하는 것은 인류에 대한 도전”이라며 “우리 노동계급과 인민들은 일본이 과거죄행에 대한 책임을 회피하고 정당화하려고 한다면 일본반동들에게 준엄한 철추를 내리고 피에 사무친 원한을 풀고야 말 것”이라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