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日, 과거청산 독일을 배워라”

북한 노동신문은 26일 독일의 ’기억, 책임, 미래재단’이 최근 제2차 세계대전 당시 강제 노역에 동원됐던 생존 피해자에 대한 보상금 지급을 마무리한 것을 지적하면서 일본의 과거청산을 촉구했다.

이 신문은 ’인륜도덕도 모르는 무뢰한들’ 제목의 논평에서 “독일이 제2차 세계대전 시기 나치 정권하에서 강제노동에 종사한 사람들에 대한 보상금 지불을 전부 끝냈다고 발표했다”며 “독일 정부가 인류에게 감행한 범죄행위를 인정, 사죄하고 수 십년간에 걸쳐 보상을 해온 것은 다시는 그러한 전철을 밟지 않으려는 정치적 의지의 발현”이라고 평가했다.

노동신문은 “인류를 반대하는 범죄행위를 저지르고도 철면피하고 파렴치하게 행동하는 나라가 일본”이라며 일본 의원들이 워싱턴 포스트에 게재한 위안부 광고 등을 거론했다.

이 신문은 “일제가 저지른 범죄행위에 대해 인정.사죄하고 충분히 보상하는것은 일본이 지니고 있는 법적, 도덕적 의무”라며 “일본이 국제사회의 신뢰를 얻는가 아니면 국제적 고립을 면치 못하는가 하는 것은 그들에게 과거 범죄를 인정하고 청산하려는 의지가 있는가 없는가에 달려있다”고 말했다.

신문은 “일본이 국제사회의 일원으로 살아나갈 길은 죄악에 찬 과거를 솔직히 인정하고 보상하며 군국주의 야망을 버리고 새 출발을 하는 데 있다”며 “일본은 건전한 사고 관점을 정립해 세상을 바로 보고 독일와 같이 범죄적 과거를 성근(성실)하게 반성하고 청산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독일 정부와 기업들이 절반씩 부담해 총 51억유로(67억달러)의 기금으로 출발한 독일 ’기억, 책임, 미래재단’은 강제 노동 피해자 167만명을 상대로 43억7천만유로(58억4천달러)의 보상금을 지급했으며 기금에는 폴크스바겐, 다임러크라이슬러, 도이체방크 등 2차 대전 당시 피해자들의 강제노역으로 득을 본 기업들이 참여했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