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日 경제제재 발동 강경조치로 대응’

북한은 일본이 경제제재를 발동하면 강경보복조치로 대응할 방침임을 천명했다.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20일자 개인필명의 논평에서 “오늘 조ㆍ일 적대관계는 폭발직전의 위험한 사태로 치닫고 있다”면서 이같이 밝히고 “우리 군대와 인민은 자주권을 생명처럼 귀중히 여기며 그를 해치려는 데 대해서는 추호도 용납하지 않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특히 “우리 공화국은 이미 우리나라에 대한 그 어떤 제재도 선전포고로 간주할 것이라고 여러차례 명백히 밝혔다”면서 “그럼에도 불구하고 일본반동들이 반공화국 경제제재를 발동하려 하는 것은 조ㆍ일 평양선언을 깨버리고 조ㆍ일 대결관계를 위험천만한 충돌 국면으로 이끌어가기 위한 의도적이고 계획적인 도발행위”라고 지적했다.

이어 “최근들어 일본이 단독으로 우리나라에 경제제재를 가하려 하고 있는 것은 ‘납치문제’에 대한 국제적 여론이 식어가고 있기 때문”이라며 “납치문제는 이미 다 해결되고 국제여론도 주의를 돌리지 않는 데 대해 안달이 나 일본 반동들은 경제제재를 통한 새로운 여론조성에 매달리고 있다”고 주장했다.

노동신문은 “일본은 핵문제와 관련해 미국의 반공화국 책동에 추종하는 대가로 동북아시아에서 옛 지위를 회복해 보려고 분수없이 행동하고 있다”면서 “일본이 계속 자기 처지도 모르고 계속 경거망동 하다가는 수치밖에 없다는 것을 명심해야 한다”고 덧붙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