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日 개발원조는 안보리 진출 의도”

북한 노동신문은 23일 일본이 아프리카 국가들에 대한 개발원조를 확대하려는 것은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진출을 노린 것이라고 비난했다.

조선중앙통신에 따르면 노동신문은 이날 ’일본의 개발원조는 착취와 약탈의 올가미’라는 제목의 논설을 통해 “일본의 개발원조 공세는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상임이사국 자리를 차지하는 데 지장으로 되는 아프리카 나라들과의 충돌, 반일감정 등을 무마시켜 보려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신문은 “일본이 아프리카 인민들의 절박한 요구인 경제발전과 생활개선을 위해 무엇을 어떻게 도와주겠는가에 대해 정확히 말하지 않았다”면서 “일본이 국민총생산의 0.7%를 개발원조로 돌리겠다고 약속했으나 실제로 이행되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일본은 1993년 10월 아프리카 개발에 관한 도쿄(東京)국제회의를 소집한 데 이어 1998년 10월 제2차 회의를 개최했고 조만간 규모를 더 확대한 회의를 개최할 예정이다.

향후 소집될 제3차 아프리카 개발에 관한 도쿄회의에서도 일본이 아프리카 대표들로부터 냉대와 조소를 받을 것이 뻔하다고 신문은 내다봤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