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日 강제 징병·징용 책임 못면해”

북한 노동신문은 30일 일본이 과거 감행한 조선인 강제징병과 강제징용 죄행을 숨길 수 없으며 그 책임에서 절대로 벗어날 수 없다고 강조했다.

북한 웹사이트 ’우리민족끼리’에 따르면 노동신문은 이날 일본의 100년 죄악을 총결산할 것이라며 “일제의 강제 징병, 강제 징용은 조선 인민의 인권과 자유를 짓밟고 모두를 식민지 노예로, 침략전쟁 희생물로 써먹은 특대형 인권유린 범죄”라고 지적했다.

먼저 조선 사람을 일본 병력의 한 부분으로 규정한 것은 제네바 조약, 육전법규 규정에 비춰 봐도 국제법 및 국제적 인권유린 범죄행위라는 것.

신문은 “일제가 조선 청장년을 전쟁목적 수행에 동원하기 위해 꾸며낸 법을 오늘에 와서 실정법으로 우겨대면서 정당화해 나서는 것은 날강도적인 궤변”이라고 강조했다.

1945년 패망 후 일본은 징발됐던 조선 청년 36만4천여명 중 12만2천 명이 죽었다고 발표했는데 이는 일제의 살인 죄행을 줄여서 발표한 것이라고 신문은 밝혔다.

신문은 강제 징병과 함께 실시한 조선인 강제징용제 역시 조선의 인적자원에 대한 가혹한 약탈, 악독한 소모전이었다고 말했다.

전쟁에 관한 국제법은 강점 지역에서 여성과 어린이 등 주민을 전쟁 수행을 위해 강제 동원하는 것을 금지하는데 일제가 조선 사람에게 적용 실시한 국가 총동원법은 국제법적 조항에 완전히 위반된다는 논리다.

신문은 또 “과거 일제가 인적, 물적 자원을 전쟁에 총동원하기 위해 제정 발표한 국가총동원법을 조선 사람에게 적용 실시한 것 자체가 엄중한 범죄행위였다”고 덧붙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