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日 강제연행 조선인 유골문제 해결 촉구

북한의 ’조선인강제연행 피해자ㆍ유가족협회’는 27일 일본 정부는 강제연행 희생자들의 유골문제 해결에 적극 나서라고 촉구했다.

조선중앙통신에 따르면 협회 대변인은 담화를 통해 “일본의 반인륜적 태도와 입장으로 말미암아 아직까지 일본땅에 내버려진 조선인 강제연행 희생자들에 대한유골수와 사망경위 등에 대해 진상이 밝혀지지 않고 있다”고 주장했다.

대변인은 이와 관련, △유골문제 진상규명과 전모공개 △일본 정부의 책임인정및 공식사죄, 보상조치 △유해를 고향 또는 유가족이 사는 곳에 안장해 줄 것 등을요구했다.

일본 정부는 일본군인들의 유골 수집을 위해 국내외, 해외에서 수백차례 현지조사를 진행하고 1999년부터 수집한 유골에 대해 DNA감정을 실시하는 등 600억 달러 이상을 투입했으나 조선인 피해자와 유가족에 대해 사죄나 보상도 하지 않았다고 대변인은 지적했다.

그는 독일이 나치스시대 강제노동 피해자에 대해 보상해주고 있다며 “일본으로부터 사죄와 보상을 받아내는 것은 누구도 시비할 수 없는 응당한 권리인 동시에 민족의 존엄을 지키기 위한 민족사적 과제”라고 말했다.

이어 “올해에 북과 남, 해외의 전체 조선민족과 각국의 인권옹호단체, 시민단체들과 연대해 조선인 강제연행 희생자 유골문제를 비롯한 일본의 인권유린범죄 청산을 위한 투쟁을 과감히 벌여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