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日 강제연행희생자 유골문제 제기

’일본의 과거청산을 요구하는 국제연대협의회’ 홍선옥 북측 위원장은 일본의 과거청산을 위한 활동방향의 일환으로 강제연행희생자의 유골문제를 적극 제기하자고 촉구했다.

홍 위원장은 22일 평양에서 개막된 일본의 과거청산을 요구하는 국제연대협의회 회의 기조연설에서 “패망 60년을 맞이한 지금이야말로 국제적으로 일본의 과거청산을 요구하는 분위기를 더욱 높여나가야 할 시기”라며 이같이 말했다고 북한의 웹사이트 ‘우리민족끼리’가 23일 전했다.

그는 “일제의 강제연행희생자 유골의 처리 및 보관실태에 대해 조사하고 DNA감정 등을 통해 그 개별성을 확인할 것을 요구해야 한다”며 △러시아.중국 등지의 희생자 유골 실태조사 △유엔인권위원회 특별보고관 임명 요구 등의 사업을 제기했다.

홍선옥 위원장은 “일본의 기업체들에 끌려간 강제연행자들에 대한 조사활동도 계속 벌여야 한다”며 “일본 당국의 불성실한 대응에 맞서 민간급에서 조사연구를 깊이 해나가고 일본 정부에 모든 강제연행 관련 기업체들에 대하여 철저한 조사를 진행할 것을 요구하는 활동을 벌여나가야 한다”고 지적했다.

그는 이를 위한 활동방향으로 △유엔인권위원회에 소식조사 의뢰 △국제사회의 공동활동 전개 △강제연행피해자 및 일본군위안부 피해자 공동재판 △일본의 과거범죄 청산 요구 및 유엔 상임이사국 진출 반대 서명운동 등을 제기했다.

그는 “력사를 악질적으로 왜곡한 교과서가 채택되는 것을 방지하는 데 힘을 넣어야 한다”며 △일본 단체의 항의운동 △우익 역사교과서 후원 기업 상품 불매운동 △일본의 교직원조합.학부형모임과 연대를 강조했다.

홍 위원장은 “역사교과서 왜곡문제와 함께 일본 정치가들의 야스쿠니 신사 참배, 독도강탈책동 등을 규탄하는 활동을 강력하게 밀고 나가야 한다”며 “이를 일본의 헌법개정과 자위대의 해외파견을 반대하는 투쟁과 결부하여 진행해 나가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