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日 강제연행자 유골 분쇄 비난

북한 조선중앙텔레비전은 22일 일본이 나고야(名古屋)시 납골당에 안치돼 있던 강제연행자의 유골을 분쇄처리했다는 보도에 대해 “죄악 위에 죄악을 덧쌓는 특대형의 반인륜적인 범죄행위”라고 비난했다.

중앙TV는 이날 시사해설 프로에서 “이것은 과거 일제의 조선인 강제연행죄행을 축소 은폐하기 위한 용납 못할 증거를 없애기 위한 행위로 역사 위조행위”라며 이같이 강조했다.

중앙TV는 “단 한 명의 유골이라 할지라도 과거 일제에 의해 강제연행당한 조선인의 유골이라는 사실이 알려진 이상 일본정부는 그의 소재를 확인하고 유가족측에 사죄하고 가족들의 요구에 따라서 처분했어야 마땅할 것”이라며 “이것은 관례상, 국제법상 일본 정부가 지닌 회피할 수 없는 의무”라고 지적했다.

이 방송은 “일본 반동들은 과거 일제의 조선인 강제연행 죄행을 감출 수 없고 축소할 수도 없다”며 “오늘 일본반동들이 과거 조상들의 죄를 감싸고 군국주의 망령을 되살리려고 날뛰고 있지만 인류는 절대로 용서치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방송은 “일본 반동들의 역사왜곡과 군국화 책동은 일본을 또다시 재난과 파국으로 몰아가는 결과만을 가져올 것”이라고 덧붙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