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日, 美 추종으로 살 길 모색”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25일 일본이 최근 미국과 동맹관계를 강화하고 있는 것은 아시아에서의 고립 탈출을 위한 것이라고 진단했다.

노동신문은 ‘비굴한 대미 추종정책의 이면에 숨겨진 검은 속셈’이라는 제목의 기사를 통해 일본은 교과서 왜곡, 정치인들의 야스쿠니(靖國)신사 참배, 영유권 문제 등으로 아시아 국가의 반일감정을 불러 일으켜 ‘고립’되고 있으며 이는 일본에 ‘치명적인 타격’으로 되고 있다면서 “(이에) 일본 반동들은 미국에 더 바짝 달라붙는 것으로써 살 길을 찾으려 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신문은 “그들(일본)은 대미 추종정책을 통한 일.미 사이의 관계를 두텁게 하고 미국으로부터 더 큰 지지를 얻어내는 것으로써 미국의 충실한 동맹자로서 지위를 강화하고 아시아 나라의 대일 반발심을 견제하며 아시아의 맹주가 될 것을 꿈꾸고 있다”고 주장했다.

신문은 일본이 미국의 도움을 받아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상임이사국으로 진출, 국제사회에 막강한 영향력을 행사하려 하고 있으며 미국과 군사협력을 통해 평화헌법 개정, 자위대의 실전경험 축적을 꾀하는 등 “일본의 대미 추종정책은 오늘에 와서 더욱 사활적이고 긴요한 것으로 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또 미국은 일본을 ‘대 아시아전략’ 실현의 돌격대로 내세우려 하고 일본은 미국의 지지를 통해 군국화, 해외팽창의 길로 나서려 하고 있다면서 “일본의 대미 추종정책의 강화는 아시아에서 대결과 분쟁을 부채질하고 군비경쟁을 몰아오는 위험한 행동”이라고 덧붙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