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日 ‘美에 미사일방패 선사’ 주장 가관”

노동신문은 27일 기명 논평에서 “일본이 미국에 미사일 방패를 선사하겠다고 하고 있으니 가관”이라고 비꼬았다.

신문은 최근 일본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가 ’미국을 겨냥한 미사일을 공격하는 것이 집단적 자위권에 해당하는지 연구할 필요가 있다’고 주장한 것과 관련, 이같이 비난하면서 “일본은 미국상전의 비위를 맞추는 것으로 군사대국화, 해외팽창 야망을 어떻게 하나 실현해보려 하고 있다”고 비난했다.

신문은 이어 “일본 당국자들이 미국으로 날아가는 가설적인 미사일에 대한 요격을 운운하는 것 부터가 어처구니 없고 분별없는 행동”이라며 “일본 반동들이 이따위 소동을 피우며 군국주의적 잇속을 채우려고 발광하다가는 큰코 다칠 수 있다”고 말했다.

신문은 또 “일본반동들은 대미추종 정책이 가져올 후과(결과)를 똑바로 보고 분별있게 처신하는 것이 좋을 것”이라고 덧붙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