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日, 美비호 속 해외팽창책동”

북한 노동신문은 18일 일본의 테러대책특별조치법 개정, 미사일방위체제 참여, 주일미군 지휘체계 개편논의 등을 거론하면서 “미국의 비호 하에 군사적 해외팽창야망을 실현하려는 일본의 책동은 오늘 커다란 위험성과 엄중성을 띠고 강화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 신문은 이날 ’숨길 수 없는 검은 속셈’ 제목의 논평에서 “조선반도는 일본의 해외팽창야망 실현에서 첫째가는 목표가 되고 있다”며 “조선반도에서 새로운 전쟁이 터지는 경우 일본 자위대 무력이 투입될 것이라는 것은 불보듯 뻔하다”고 밝혔다.

노동신문은 “만일 그러한 사태가 일어난다면 그것은 일본을 새로운 파멸로 이끌어가게 될 것”이라며 “일본은 이에 대해 심사숙고하는 것이 좋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신문은 특히 “일본은 현재도 그렇고 앞으로도 미군지원을 코에 걸고 신속히 자위대 무력을 미군의 작전지역에 들이밀려 하고 있다”며 “이런 방법으로 자위대 무력의 해외파견지역과 작전활동범위를 확대하려 하고 있다”고 덧붙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