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日, 南과 납치문제 공조 추진”

북한 내각 기관지 민주조선은 5일 일본이 납치문제를 해결한다며 미국에 협력을 요청한데 이어 남한과 공조를 추진하고 있다고 비난했다.

조선중앙통신에 따르면 민주조선은 이날 ‘분수없이 놀지 말라’는 제목의 논평에서 일본 자민당 대북제재 검토 작업팀이 제재효과를 높이기 위해 일본처럼 납치문제를 안고 있는 남한과 공조가 필요하다는 결론에 따라 남한 방문을 결정했다고 지적했다.

민주조선은 특히 “우리가 문제시하게 되는 것은 이른바 ‘납치문제의 조기해결’에 내포돼 있는 불순한 정치적 목적과 그것이 갈수록 표면화되고 있다는 것”이라며 “납치문제를 극대화하고 이를 구실삼아 우리를 압살하기 위한 철저한 봉쇄를 실현하는 의도”라고 비난했다.

또 일본이 주장하는 대북경제 제재조치가 문제해결의 방도로 될 수 없는 것은 자명한 이치라며 “대북경제 제재조치는 문제해결을 더 어렵게 만들고 조ㆍ일 쌍방사이의 관계를 악화시키며 지역정세를 파국적 위기로 몰아갈 뿐”이라고 강조했다.

민주조선은 “대조선 압살의 수위를 더욱 강화해 나가려는 일본의 추악한 기도가 명백해진 이상 이를 절대로 수수방관할 수 없다”며 “모든 수단과 방법을 다해 강력히 대처해 나갈 것”이라고 경고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