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日 北인권대사 임명 추진은 망동”

북한의 조선중앙통신은 30일 일본 정부가 자국의 납치피해자 문제를 다룰 북한인권 전담대사 임명을 추진 중인 것과 관련, 이를 “맹목적인 대미추종에 환장이 된 자들의 가소로운 망동”이라고 강력히 비난했다.

중앙통신은 이날 ‘대미추종에 얼빠진 자들의 망동’이라는 제목의 논평에서 이같이 비난하고 “일본은 우리 나라와 아시아의 수많은 인민들에게 헤아릴 수 없는 고통과 피해를 준 전범국으로 이런 일본이 과연 그 누구의 인권 상황에 대해 운운할 자격이 있느냐”고 반박했다.

논평은 특히 일본의 대표적 극우 정치인 아베 신조(安倍 晋三) 관방장관을 지목해 “그가 만주제국의 혼으로서 미국의 뒷받침 밑에 일본의 군국주의 재무장을 주도했던 기시 노부스케(安信介) 전 일본 총리의 외손자이고 보면 친미는 그의 숙명”이라고 밝혔다.

이어 “그의 대미 추종은 그 자신에게만 한한 문제가 아니며 더욱 큰 비극은 이런 자가 일본에서 수상의 유력 후보가 되고 있다는 것”이라고 개탄했다.

또 미국이 정치, 경제, 군사 등 분야에서 일본과 동맹 관계를 강화하는 방식으로 일본을 미국화하고 있다는 점을 지적하고 “아베와 같은 극우익 보수세력이 일본과 미국의 일체화 전략 실현에 적극 뛰어들고 있다”고 주장했다.

논평은 “일본에 있어 친미는 군국화이고 해외침략이며 이는 곧 제2 패망의 길”이라며 “일본인들은 미국에 멋없이 맞장구를 치고 있는 아베 따위의 망동이 조.일 관계 정상화와 일본의 발전에 어떤 후과를 미칠 것인가에 대해 심사숙고해야 할 것”이라고 경고했다./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