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日, ‘北위협설’로 지배권 강화”

노동신문은 7일 “일본 반동들이 우리나라(북)의 위협설을 재침책동 강화를 위한 구실로 써먹고 있다”며 “날조와 모략의 산물인 북조선위협설을 역사의 오물통에 당장 집어넣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노동당 기관지인 노동신문은 이날 기명 논설을 통해 이같이 밝히고 “그들이 북조선위협설을 제창하는 것은 우리나라가 첫번째 공격목표로 된다는 것을 의미한다”고 지적했다.

신문은 “조선을 발판으로 아시아 정복 야망을 실현하는 것은 일본 군국주의자들의 변함없는 재침 전략”이라며 “일본반동 지배층은 우리나라의 위협설을 정치화해 지배권을 공고히 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신문은 또 “우리나라의 위협설을 유포시키는 것은 미군의 일본 주둔을 정당화 하고 미제를 등에 업고 재침의 길에 나서기 위한 것”이라며 “일본군국주의 세력이 북조선 위협 제지의 구실 밑에 감히 선불질(섣부른 공격)을 한다면 제2의 패망의 운명에 처하게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