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日 `북한 위협설’은 정한론의 재판”

북한의 노동신문은 24일 일본이 주장하고 있는 이른바 ’북한 위협설’을 정한론의 재판으로 규정하고 일본의 군국화에 강한 우려를 나타냈다.

이날 조선중앙통신에 따르면 신문은 ‘전범국의 검은 정체를 발가벗긴다’는 제목으로 과거 일본의 한반도 침략 역사를 회고하고 “오늘 일본에서는 100여 년 전 조선 침략 전야를 방불케 하는 무시무시한 광경이 펼쳐지고 있다”고 강조했다.

신문은 ‘납치문제’로 인해 대북 제재론이 등장하고 군비증강, 역사왜곡, 신사참배 등의 상황이 1868년 일본에서 정한론이 불거질 때와 유사하다는 점을 지적하고 “마지막 공정으로 전쟁 법제정비를 통해 교전권과 참전권을 부활시킨 일본은 해외침략 합법화를 위해 평화헌법을 없애고 전쟁헌법으로 조작하려 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특히 우익 정치인들이 일본 정계를 장악한 사실을 들어 “군국주의 망령의 후손과 막후에 숨어 있는 ’국방족’들이 지금 일본 사회를 통째로 군국주의 사상으로 물들이기 위해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고 말했다.

신문은 일본의 군비증강 사례로 막강한 군사력을 보유한 자위대, 언제든 핵무기로 전용될 수 있는 막대한 양의 플루토늄 보유, 장거리 미사일 개발, 공중급유기 도입, 해군력 증강 등을 꼽았다.

신문은 이런 사실을 근거로 “일본의 반공화국 적대시 광증, 재침책동은 막강한 군사력의 뒷받침을 받고 있어 보다 큰 현실적 위협이 되고 있다”고 경계심을 드러냈다.

반면 신문은 독점자본의 비대화, 인구와 영토의 불균형, 전략자원(에너지) 위기 등을 일본의 미래를 위협하는 요인으로 열거한 후 “군국화로 치닫고 있는 일본의 광증과 추태는 스스로 파멸의 구렁텅이를 파는 어리석고 미련한 짓”이라고 경고했다.

무엇보다 일본의 미래를 위협하고 있는 기본 모순은 비도덕성에 있다며 “일본의 미래는 민족배타주의, 군국주의 사상 고취에 있는 것이 아니라 올바른 도덕관을 가지고 죄 많은 과거를 성실하게 반성하고 아시아 국가들의 신뢰를 얻는 데 있다”고 신문은 충고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