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日 `독도 일본땅’ 외교청서 철회해야”

북한 노동신문은 12일 독도가 일본땅이라고 기술한 일본의 외교청서를 ‘독도강탈지령서’라며 백지화를 요구했다.

지난달 일본 각료회의는 지난해 1년간의 외교활동을 총괄한 ’2005년판 외교청서’를 승인했다. 외교청서는 독도문제와 관련, “역사적 사실과 국제법상으로 명백히 일본 고유영토”라는 내용을 담고 있다.

조선중앙통신에 따르면 노동신문은 이날 ‘날강도적인 독도강탈문서’라는 제목의 논평에서 “일본 정부가 승인한 외교청서는 독도강탈지령서로 이것은 일본정부가 독도 강탈을 외교정책의 당면목표로 확정했음을 의미한다”면서 “날강도적인 독도강탈문서를 즉시 백지화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신문은 “일본정부가 독도를 ‘역사적 사실과 국제법상으로 명백히 일본 고유영토’라고 외교청서에 쪼아박은(못박은) 것은 독도강탈을 정책화하고 일본국민들 속에 독도 영유권을 의식화해 그 실현으로 민심을 불러 일으키려는 매우 부당한 처사가 아닐 수 없다”고 지적했다.

신문은 또 “우리 군대와 인민은 일본의 파렴치한 독도 강탈책동에 커다란 분노를 금치 못하고 있다”고 밝힌 후 “일본의 독도강탈 야망은 오뉴월의 개 꿈과 같은 것”이라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