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日 `과거청산 불감증’ 비난

북한의 노동신문은 7일 일본군 위안부에 대한 배상 책임을 회피하고 역사 교과서 왜곡을 사실상 조장하고 있는 일본 정부를 비난했다.

이날 조선중앙통신에 따르면 신문은 ‘인류 양심을 우롱 모독하는 망동’이라는 제목의 기명 논평에서 “죄많은 과거를 대하는 일본의 입장과 자세가 갈수록 표리부동해지고 있다”며 위안부에 대한 법적책임이 없다고 한 고이즈미 총리의 최근 발언과 최근 후소샤(扶桑社)판 역사 교과서를 채택한 일 에히메(愛媛)현 교육위원회를 비판했다.

또 지난달 23일 왜곡 논란을 빚고 있는 중학교 교과서를 한국어 및 중국어로 번역해 인터넷에 올리겠다고 발표한 일본 외무성을 지목, “이러한 행위는 일제 침략자들에 의해 헤아릴 수 없는 고통과 불행, 재난을 당한 우리 인민과 아시아 나라 인민들에 대한 참을 수 없는 모독이고 도전이며 일본 특유의 파렴치성의 발로”라고 강력히 성토했다.

논평은 고이즈미 총리가 법적 책임이 없다고 언급한 위안부 문제와 관련, “일제의 성노예범죄는 명백히 관권과 군권을 발동하여 조직적으로 감행한 국가적.국제적 범죄로 그에 대한 책임은 국제법상으로 보나 인륜 도덕적 견지에서 보나 명실공히 일본 정부가 지고 이행해야 한다”고 반박했다.

논평은 에히메현 교직원 노조와 ‘어린이와 교과서 전국 네트워크 21’ 등 후소샤판 교과서 채택 저지 운동을 벌이고 있는 일본 민간단체들의 반발을 소개하고 “일본 반동들은 자라나는 새 세대를 군국주의 사상으로 무장시켜 해외침략의 길로 떼밀려 하고 있으며 민간단체들이 에히메현 교육위원회의 조치를 나쁜 정치적 의도가 가득찬 폭거로 규탄하고 철회를 요구한 것은 우연하지 않다”고 강조했다./연합

소셜공유